블로그 이미지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4로 278번길 7-15(석모리 882-2) 교회사무실 031-996-9100 팩스 031-996-0090 목사님 010-2500-2004 e-mail : jaekimpst@gmail.com
예수애교회

태그목록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2013.05.31 10:45 | Posted by 소망지기

참으로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글을 읽어주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마음과 머릿속에 떠돌아 다니는 생각을 글로 나타내는 것은 작으나마 쉼이요, 무거운 짐을 벗는 안식의 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몇자씩 적어보기도 했었는데...

그러나 정작 이런 저런 일로 심신이 지쳐서 쉼이 필요할 때는 글이 써 지지 않더군요. 글 쓸 엄두도 안나구요.

목회의 과정이 결코 쉽거나 만만하다고는 생각지 않았지만, 그래도 예고 없이 다가오는 크고 작은 어려움을 겪어 내기에는 쉽지가 않습니다.

 

그동안 변호사 사무실도 다녀보고... 평생 처음 가보는 법원도 다녀보고... 지엄하신(?) 판사님 앞에서도 서보기도하고... TV 드라마에서나 보던 증인 반대신문도 해 보았습니다.

 

그 이유는 자세히 다 설명할 수는 없지만 개인 일이 아닌 교회일로 송사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교회이전을 하자며 건축헌금을 한 사람이 2년이 지난 다음 헌금한 돈을 다시 돌려달라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것도 애초부터  헌금한 것이 아니라, 담임목사가 빌려달라고 해서 무이자로 빌려 주었는데 안갚는다면서요... 차용증 한장 써 준 적도 없는데...졸지에 돈빌려 쓰고 안 갚은 사깃꾼 목사가 되었지요.

헌금 돌려달란 경우가 있다는 이야기는 들어봤지만 제가 직접 당해보기는 처음인지라 황당하고... 기가막히고... 통탄할 지경이었지요. 그것도 장로라는 직분을 가진 사람에게서...   

성도들 앞에서는 그럴듯하게 하나님의 사랑을 이야기하고, 은혜를 이야기하고, 신앙을 이야기하던 사람이... 사람들이 보지 않을 때는 없는 이야기를 지어 만드는... 이런 상황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막막했습니다. 

결국, 없는 재정에 하는 수 없이 임대보증금을 빼 주기로 하고, 또다시 교회를 이전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정처없는 40년 광야와 같은 여정을 다시 시작해야 하려나 봅니다. ㅎㅎ

 

이런 저런 일을 겪으면서....

 

목회자로서 다시금 큰 책임감을 느낌니다.

 

요즘 여기저기서 들리는 교회와 성도들의 고통스런 신음소리를 들으면서 한국 교회와 우리의 신앙이 왜 이런지경에 까지 이르게 되었는지 새삼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더군요.

외적성장을 자랑하고, 하나님의 축복을 공공연히 외치던 우리의 신앙이 이제는 세상 속에서 철저히 유린당하고 있습니다. 한때는 교회가 세상을 염려하고 기도했는데, 이제는 세상 사람들이 교회를 염려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것은 비단 우리 교회만의 문제가 아니요 그 장로만의 문제가 아니라 동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문제가 아닐까요?

제대로된 신앙 훈련과 말씀의 선포가 없었기에 신앙의 변질로 인해 곳곳에서 썩고 악취가 나는 형국이 되어버렸습니다. 신앙의 경력과 직분만을 자랑하고, 물질주의와 인본주의, 개인주의와 세속주의로 물들어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보면서 철저한 회개와 새로운 각성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생각됩니다.

누구 먼저라고 할 것 없이 저 스스로 마음을 찟고 무릎을 꿇고 하나님 앞으로 나아가야 하겠습니다. 이 땅의 참 복음의 회복과 삶의 변화를 위해 다시금 일어나야겠습니다. 그동안 참 많이 실망하고... 마음이 참 많이 아팠는데... 이제는 용서할 수 있고....  그래서 새로운 소망이 생기는군요.

 

저도 저 자신에게 기대가 생깁니다.

 

김목사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능제강(柔能制剛)  (0) 2013.05.31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0) 2013.05.31
인생 방정식  (0) 2012.09.05
변화를 요구하는 시대  (0) 2010.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