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몬에 물든 기독교

 

 

맘몬이란 말은 헬라어 ‘맘모나스’에서 나온 말로 ‘물질’ ‘재물’의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단어는 성경에 4번 등장하는데 모두 예수님이 직접 언급하신 것입니다(마6:24, 눅16:9, 11, 13).

 

(마 6:24)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기지 못할 것이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김이라 너희가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지 못하느니라”

 

이 말씀에서 예수님은 재물(‘맘모나스’)을 하나님과 같은 위치에 올려놓으시면서 그 위험성을 경고하고 계십니다. 그 이유는 맘몬이 자칫 잘못하면 하나님 자리를 차지하고 인간들의 섬김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재물 그 자체는 나쁜 것이 아닙니다. 재물도 하나님이 주신 것이지요. 다윗은 그의 생애를 통해 경험한 하나님을 이렇게 고백합니다.

 

[대상 29:11-12]

(11)여호와여 위대하심과 권능과 영광과 승리와 위엄이 다 주께 속하였사오니 천지에 있는 것이 다 주의 것이로소이다 여호와여 주권도 주께 속하였사오니 주는 높으사 만물의 머리이심이니이다

(12)부와 귀가 주께로 말미암고 또 주는 만물의 주재가 되사 손에 권세와 능력이 있사오니 모든 사람을 크게 하심과 강하게 하심이 주의 손에 있나이다

또한 전도서 기자도 이렇게 고백합니다.

 

(전 5:19) 또한 어떤 사람에게든지 하나님이 재물과 부요를 그에게 주사 능히 누리게 하시며 제 몫을 받아 수고함으로 즐거워하게 하신 것은 하나님의 선물이라

 

 

그런데 많은 재물을 가지게 되면 자칫 재물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영광 돌리기보다는 재물 그 자체에 얽매이게 되고 결국은 재물을 섬기게 된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여기에는 영적인 원리가 숨겨져 있습니다.

 

재물 그 자체는 무생물적인 ‘물질’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영적인 의미에서 보면 물질도 생명을 가진 ‘인격적인’ 존재이라는 것입니다. 물질적인 재물은 사람에 의해 유통되어지지만 영적인 영역에서는 그 재물이 사람의 마음과 생각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재물이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하고, 기쁘게도 하고 슬프게도 하고, 불행하게 하기도 하고 행복하게 하기도 하고...

 

결국은 재물은 하나님 대신에 자신을 섬기도록 사람들을 조종하게 됩니다. 이런 상태가 될 때 ‘맘모니아’에 빠지게 됩니다. 이것을 오늘날 ‘맘몬주의’ ‘물질주의’ ‘황금사상’ 등으로 이야기 합니다. 앞으로 이러한 맘몬주의가 우리 사회를 더 옥죄는 시대가 될 것입니다. 그러기에 성도들은 더욱 깨어서 맘몬주의와 싸워야 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이미 많은 교인들이, 그리고 교회들이 맘몬주의에 물들어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하나님의 은혜요 하나님의 축복으로 여겨졌던 것들이 이제는 하나님을 대신하여 성공의 척도요, 부흥의 기준이요, 행복의 요소로 자리 잡아 버렸습니다. 성도와 교역자의 구별없이 맘몬을 좆아서 이리저리 불나방처럼 달려가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주신 재물을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 하나님의 뜻을 위하여 사용해야 하는데도 이젠 자신의 이름을 위하여,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하여 사용되고 있습니다. 더 크게, 더 비싸게, 더 좋게, 더 특별나게... 이것이 맘몬이 주는 영향력들입니다.

 

그래서 특히 그리스도인들은 재물을 두려워할 줄 알아야 합니다. 막연하게 부유해지고 넉넉해지기를 바라면 위험합니다. 그저 열심히 일해서 돈을 많이 벌고 싶다는 생각은 아주 위험합니다. 처음에는 재물을 가지고 살지만 나중에는 재물을 따라가는 삶으로 끝나게 되기 때문입니다. 재물의 의미를 알아야 합니다. 물질은 그저 우리를 편안하게 살게 하고 존재감을 드러내 주는 정도의 능력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영과 혼과 육을 지배할 수 있는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결국은 하나님으로부터 우리를 분리시켜 자신을 섬기게끔 만드는 엄쳥난 위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이런 재물을 양면에 날선 칼을 다루듯이 잘 사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자칫 잘못하면 맘몬의 위력 앞에서 우리의 신앙은 산산조각 나기 십상입니다. 그리스도인은 맘몬 보다 더 강력한 힘을 소유해야 합니다. 다행스럽게도 하나님은 이런 능력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그리고 맘몬을 지배하고 통치할 능력을 덧입혀 주었습니다.

 

그 힘의 원천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빌 4:11-12]

(11)내가 궁핍하므로 말하는 것이 아니니라 어떠한 형편에든지 나는 자족하기를 배웠노니(12)나는 비천에 처할 줄도 알고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모든 일 곧 배부름과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처할 줄 아는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

 

[딤전 6:6-8]

(6)그러나 자족하는 마음이 있으면 경건은 큰 이익이 되느니라

(7)우리가 세상에 아무 것도 가지고 온 것이 없으매 또한 아무 것도 가지고 가지 못하리니(8)우리가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은즉 족한 줄로 알 것이니라

 

그리스도인들은 현재에 감사하고 만족해야 합니다. 그리고 현재 주어진 물질을 가지고 비록 작은 것이더라도 하나님을 위하고 그의 나라를 위하여 기꺼이 사용할 줄 알아야 합니다. 이것이 맘몬을 지배하고 맘몬주의 아래서 자유할 수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더 많은 물질을 구하는 것이 아니라 주어진 물질을 하나님의 뜻에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구할 때입니다. 이런 능력이 준비되어질 때 모든것에 풍성 하나님이 더 좋은 것으로 채워 주실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율법과 은혜의 함정  (0) 2014.11.13
맘몬에 물든 기독교  (0) 2014.10.30
예수님과 '아니마민'  (0) 2013.08.10
장맛비 속에서도...  (0) 2013.07.30
Posted by 소망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