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4로 278번길 7-15(석모리 882-2) 교회사무실 031-996-9100 팩스 031-996-0090 목사님 010-2500-2004 e-mail : jaekimpst@gmail.com
예수애교회

태그목록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수어지교를 꿈꾸며

2015.01.24 18:59 | Posted by 소망지기

수어지교(水魚之交)를 꿈꾸며...

 

물과 물고기의 관계라는 수어지교(水魚之交)는 유비와 제갈공명과의 친밀한 관계를 말합니다. 유비가 제갈공명을 절대적으로 신임하는 것에 질투를 느낀 관우와 장비에게 내가 제갈공명을 얻은 것은 마치 물고기가 물을 얻은 것과 같다. 즉 나와 제갈공명은 물고기와 물과 같은 사이다라고 말 한데서 기인합니다.

 

이 두 사람은 객관적인 기준으로 보면 전혀 다른 성품을 가지고 있습니다. 뛰어난 군사 전략가로서 많은 공을 세운 제갈공명은 모사(謀士)로서 권모술수에 능하고, 승리를 위해서는 거짓마저도 마다하지 않는 반면에 유비는 유약(柔弱)한 듯 하면서도 덕과 인정을 중시하며 포용력을 갖춘 사람이었습니다. 제갈공명은 삼고초려 당시에도, 유비와 같은 한실 종친인 익주의 유장과 형주의 유표를 몰아내고 익주와 형주를 차지할 것을 유비에게 권했는가 하면, 적벽대전을 앞두고 손권에게는 조조가 거느린 병력 숫자를 150만 명으로 부풀려 거짓말을 하기도 합니다.

 

유비에게 우유부단한 면이 있다면, 제갈공명은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는 인정이나 도덕을 가리지 않는 목적지향의 인물이었습니다. 역사 기록을 보면 제갈공명은 신상필벌(信賞必罰), 즉 잘못한 사람에게는 반드시 벌을 주되, 잘한 사람에게는 반드시 상을 내리는 일을 엄격히 시행한 사람으로 이름이 높습니다. 이 때문에 제갈공명을 존경하면서도 두려워하는 사람은 많았지만, 친근함을 느끼며 그를 따르고 사랑하는 사람은 드물었고, 지나치게 엄격한 형벌 기준 때문에 원망하는 사람마저 없지 않았습니다. 비록 그가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고 군사력을 키우며 전쟁에서 승리를 거두는데 몰두한 사람임에는 분명하지만, 인정과 도덕을 중시하는 유교문화에서는 유비에 대한 제갈공명의 충성심은 높이 평가하면서도, 권모술수에 능했다는 점에서는 제갈공명을 비판적으로 평가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다른 성품과 결점이 많은 사람인데도 그들의 수어지교는 그들이 처음 만난 207년부터 유비가 세상을 떠난 223년까지 16년 동안 계속되었습니다. 16년이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세월이지만 한 사람이 죽을 때까지 이어진 것이라면 참으로 돈독한 관계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의 관계가 이렇게 깊을 수 있었던 것은 무엇 때문이었을까요? 여러 가지 실리적인 문제가 있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서로가 모자란 부분을 충실하게 보완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제갈공명의 권모술수와 직설적이고 독단적인 면을 유비가 기진 포용력, 덕과 너그러움으로 감싸줌으로 널리 민심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오늘 유난히 유비와 제갈공명의 수어지교가 더욱 부러워지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우리의 현 사회를 보면 흡사 중국의 춘추전국시대와 같다는 느낌입니다. 연일 치열한 공방전과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고, 청렴지도(淸廉之道)는 간 곳이 없어진지 오래고, 이해와 포용의 모습은 이미 사라진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다른 나라의 수어지교를 부러워하는 것이 큰 무리는 아닐 것입니다.

 

나와 다르다고 그 사람이 틀린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그 사람이 틀린 것처럼 보여지게 하는 우리 자신의 모습을 철저히 회개해야 할 때입니다. 유비처럼 큰 아량으로 감싸 줄 수 만 있으면 모두가 합력하여 선()을 이룰 수 있을 것입니다. 서로 부족한 부분을 맞추어 주고 채워줄 수 있는 여유와 아량이 어느 때보다 절실히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새해에는 새롭게 시작하는 우리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수어지교가 우리 사회 각 분야에서 많이 생겨날 때 비로소 건강하고 힘있는 사회가 될 것입니다.

 

예수께서 베드로에게 '사람을 낚는 어부'로 부르신 것을 보면, 어쩌면 예수님을 믿는 우리로 하여금 '수어지교'의 삶을 살라는 의미가 더해진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교회는 정형화된 신앙인의 모임이 아니라 서로 다른 사람들이 모자이크처럼 서로의 틈을 매워주어 전체적인 아름다움을 가꾸어 가는 곳입니다. 그래서 교회는 너무 가까이서 보기 보다는 좀 멀찍이서 바라보는 것이 더 아름다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교회가 아름다운 것은 사람때문이 아니라 그 안에 하나님의 사랑이 있기 때문이죠. 물과 물고기의 조화를 이루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가 너무나 귀하고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목회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 아래의 여인  (0) 2015.04.14
수어지교를 꿈꾸며  (0) 2015.01.24
율법과 은혜의 함정  (0) 2014.11.13
맘몬에 물든 기독교  (0) 2014.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