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4로 278번길 7-15(석모리 882-2) 교회사무실 031-996-9100 팩스 031-996-0090 목사님 010-2500-2004 e-mail : jaekimpst@gmail.com
예수애교회

태그목록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문제는 열매가 아니라 나무

2017.10.29 13:11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29 주일 오전예배

 

마태복음 7:20-21

 

 

결실의 계절인 가을입니다. 풍성한 결실은 모든 사람에게 기쁨과 만족을 줍니다. 신앙의 결실은 영원한 기쁨을 주기에 더욱 그 의미가 큽니다. 산상수훈의 마지막을 거짓 선지자들에게 대한 경고로 '나무와 열매'의 비유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의미는 무엇이며 우리에게 주는 신앙적 도전은 무엇일까요?

 

1. 나무와 열매의 비유(15-20절).

거짓 선지자들을 '양의 옷을 입은 이리'로 비난하시면서 이들의 모습을 너무나 상식적인 '나무와 열매'로 비유합니다. 나무가 좋으면 좋은 열매, 나무가 나쁘면 나쁜 열매를 맺는다는 것을 통해 '열매'보다 '나무'가 중요함을 말씀합니다. 즉, 거짓 선지자들은 좋은 양의 모습을 할지라도 그 자체가 나쁜 나무이기에 좋은 열매는 전혀없다는 것입니다.

 

2. 신앙생활의 적용(21-27절).

'나무와 열매'를 말ㅆㅁ하신 후에 두가지 신앙의 실제에 적용합니다. 먼저는 '주여 주여 하면서 많은 능력을 행하는 사람(21-23절)'과, 둘째는 '집을 짓는 사람(24-27절)'입니다. 여기서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드러나는 '열매'를 보고 판단하지만 예수님의 판단은 열매가 아닌 나무에 있습니다(21절, 23절, 27절). 예수님이 보시는 '나무'는 어떤 것입니까? 그것은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21절)' '나의 말을 듣고 행하는 자(24절)'입니다.

 

3. 우리에게 주시는 메시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신앙적인 '나무'보다 사람들에게 칭찬받을 만한 '열매'를 강조하다보면 하나님과는 상관없이 사람들에게 인정받을만한 것을 사모하게 됩니다. 그러나 하다보면 하나님과는 상관없이 사람들에게 인정받을만한 것을 사모하게 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과 말씀에 순종함이 없는 신앙'의 열매는 그 모양이 어떠하든지 간에 '나쁜열매'이고 그 나무는 찍어 불에 던져야 합니다. 반대로 '하나님의 뜻과 말씀에 순종함이 있는 신앙'의 열매는 그 모양과 사람들의 평가가 어떠하든지 간에 '좋은열매'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주일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의 질문에 답하다  (0) 2017.11.05
문제는 열매가 아니라 나무  (0) 2017.10.29
갈릴리 호숫가의 아침식사  (0) 2017.10.22
누룩이 주는 시대적 영성  (0) 2017.10.15

이사야 7강 : 구원과 심판의 징조

2017.10.27 22:25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27 금요예배

 

이사야 7:14-17

저작자 표시
신고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2017.10.22 15:21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22 주일 오후예배

 

요한복음 21:15-17

 

저작자 표시
신고

'주일오후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타작마당  (0) 2017.11.05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0) 2017.10.22
올 가을의 고백  (0) 2017.10.15
참 안식이 필요한 시대  (0) 2017.10.01

갈릴리 호숫가의 아침식사

2017.10.22 15:20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22 주일 오전예배

 

요한복음 21:9-13

 

저작자 표시
신고

'주일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제는 열매가 아니라 나무  (0) 2017.10.29
갈릴리 호숫가의 아침식사  (0) 2017.10.22
누룩이 주는 시대적 영성  (0) 2017.10.15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  (0) 2017.10.08

 

 

 

 

2017. 10. 20 금요예배

 

이사야 6:5-8

저작자 표시
신고

당신은 나의 거룩을 만듭니다.

2017.10.18 22:15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18 수요예배

 

에베소서 4:22-25

저작자 표시
신고

'수요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의 신앙을 점검하라  (0) 2017.11.01
당신은 나의 거룩을 만듭니다.  (0) 2017.10.18
신을 벗으면 거룩해진다  (0) 2017.10.11
이 시대의 신앙  (0) 2017.09.27

올 가을의 고백

2017.10.15 15:09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15 주일 오후예배

 

디모데후서 4:7

 

저작자 표시
신고

'주일오후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0) 2017.10.22
올 가을의 고백  (0) 2017.10.15
참 안식이 필요한 시대  (0) 2017.10.01
평범함에서 비범함으로  (0) 2017.09.24

누룩이 주는 시대적 영성

2017.10.15 15:07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15 주일 오전예배

 

출애굽기 12:6-11

 

 

 

유월절의 '의미'에 관하여는 잘 알고 있지만 정작 유월절을 맞이하는 '자세'에 대하여는 관심이 덜한 듯합니다. 유월절에는 모든 복장을 다 갖추고(11절) 어린양과 함께 누룩이 없는 무교병과 쓴 나물을 먹습니다(8절). 무교병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서 유월절 다음날부터 7일간 무교병만 먹는 무죠절을 지키라고 합니다(15절). 무슨 의미가 있기에 이처럼 '누룩없는 떡'을 강조할까요? 그리고 이것이 우리의 신앙에 무엇을 교훈할까요?

 

1. 신앙의 단호함과 긴급성을 의미합니다.

'누룩없는 떡'인 무교병을 먹는 것은 효모가 발효할 시간적 여유가 없이 급히 출애굽한것을 기억하기 위함입니다(출12:39, 신16:3). 430년간 애굽에 살았던 사람들이 삶의 터전을 떠난다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에 '단호하고도 긴급하게' 주변을 정리하고 지체함없이 순종했음을 의미합니다. 이것이 신앙의 자세입니다.

 

2. 신앙의 순전함과 순수함을 의미합니다.

효소가 들어가 발효되어야 빵이 맛있습니다. 나물도 물에 살짝 데쳐야 쓴맛이 없고 먹기에 수월합니다. 그러나 유월절을 맞이하는 백성들에게 아무것도 가미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먹도록 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입맛에 맞추다보면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기 점점 힘들어지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욕심이 아닌 순전한 말씀 그대로가 가장 좋습니다.

 

3. 신앙의 온전한 헌신을 의미합니다.

무교병과 쓴 나물은 맛도 없고 먹기도 힘듭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렇게 하기를 요구한것은 애굽에 살면서 익숙해진 자기중심적인 생활습성을 하나님 중심으로 바꾸기 위함입니다. 비록 내 입맛에 안맞고 익숙지 않아서 불편하더라도 믿음의 삶을 시적하면서는 하나님 말씀에 온전한 순종과 헌신이 필요합니다. 여러분의 '헌신'은 잘 지내고 있습니까?

저작자 표시
신고

'주일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릴리 호숫가의 아침식사  (0) 2017.10.22
누룩이 주는 시대적 영성  (0) 2017.10.15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  (0) 2017.10.08
창조의 하나님  (0) 2017.10.01

이사야5강 : 포도원에서 부르는 애가

2017.10.13 22:25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13 금요예배

 

이사야 5:1-7

저작자 표시
신고

신을 벗으면 거룩해진다

2017.10.11 22:12 |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11 수요예배

본문 : 출애굽기 3:4-5

 

저작자 표시
신고

'수요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은 나의 거룩을 만듭니다.  (0) 2017.10.18
신을 벗으면 거룩해진다  (0) 2017.10.11
이 시대의 신앙  (0) 2017.09.27
물질관이 바로서면 빛이 보인다  (0) 2017.09.06
이전 1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