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4로 278번길 7-15(석모리 882-2) 교회사무실 031-996-9100 팩스 031-996-0090 목사님 010-2500-2004 e-mail : jaekimpst@gmail.com
예수애교회

태그목록

공지사항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하나님나라의 고백

2018.02.25 15:18 | Posted by 소망지기

 

 

2018. 02. 25. 주일 오전예배

 

시편 63:1-11

 

 

 

케냐단기선교 사역을 하면서 여러 가지를 생각하고 깨달았습니다. 그 중에 한 가지는 생활의 모습은 달라도 신앙생활은 어디나 다 똑같다는 것입니다. 경제적으로 잘살고 못사는 차이는 있겠지만 하나님을 믿고 그 말씀으로 살아가는 면에 있어서는 모든 믿는 자들이게 동일한 고백을 요구합니다. 하나님나라 백성으로서 일상에서의 고백은 무엇일까요?

 

1. 하나님을 갈망하며 앙모하나이다(1-2절).

다윗은 척박하고 궁핍한 광야의 삶을 살고있지만 하나님만을 갈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어떤 환경에 살고 있던지간에 하나님만을 바라보기를 원하십니다.

 

2. 하나님만을 찬양하나이다(3-5절).

광야같은 삶에 쉽게 따라오는 것이 '불평'입니다. 그러나 다윗은 하나님을 찬양하고 있습니다. 찬양은 '나의 기쁨'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쁨'을 노래하고 고백하는 것입니다.

 

3.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나이다(6-7절).

도망자인 다윗은 고뇌의 밤을 말씀을 묵상('하가')하다가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주체할 수 없는 기쁨의 외침('라난')을 경험합니다. 하나님 말씀이 있으면 결코 외롭지 않습니다.

 

4. 하나님께 헌신하나이다(8-10절).

비록 육신적으로는 힘들고 어렵지만 결코 낙망하지 않고 더욱 하나님을 가까이 따르겠다('다바크'=결합하다, 창2:24)는 결심을 고백합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함께하심에 대한 확신이 있기 때문입니다.

 

5. 나의 입술을 지키나이다(11절).

따라서 평안할때나 어려움이 있을때나 항상 우리의 입술과 말을 조심해야 합니다. 우리가 느끼는 상황보다 그 속에 역사하는 하나님의 손길을 발견하고 고백해야 합니다.

'주일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나라의 선포  (0) 2018.03.04
하나님나라의 고백  (0) 2018.02.25
하나님나라와 용서  (0) 2018.02.25
하나님나라와 복음  (0) 2018.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