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1'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0.01 참 안식이 필요한 시대
  2. 2017.10.01 창조의 하나님

 

 

2017. 10. 01 주일 오후예배

 

히브리서 4:1-2

 

저작자 표시
신고

'주일오후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 가을의 고백  (0) 2017.10.15
참 안식이 필요한 시대  (0) 2017.10.01
평범함에서 비범함으로  (0) 2017.09.24
하나님의 뜻  (0) 2017.09.17
Posted by 소망지기

 

 

 

 

2017. 10. 01 주일 오전예배

 

시편 8:1-9

 

 

일전에 한 장관후보자의 일로 창조론과 진화론에 얽힌 해묵은 논쟁이 다시 일어났었습니다. 신앙과 과학이 서로간에 선명하게 설명될 수 없듯이 이러한 논쟁은 쉽게 결론이 나질 않습니다. 그러나 신앙인으로서 창조에 관한 분명한 입장은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창조과학'이 아니라 '창조신앙'으로 무장되어야 합니다. 신앙은 과학의 확증이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단지 과학은 신앙을 설명하는 도구에 지나지 않습니다.

 

1. 우리가 믿는 것은 '창조론'이 아니라 '창조의 하나님'입니다.

'창조론' 또는 '창조과학'은 하나님의 창조사역을 과학 또는 이론적으로 설명하려는 학문의 영역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창조의 과정을 설명하기 위한 목적의 책이 아닙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창조에 대하여 많은 부분에서 침묵하고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하나님이 우주만물을 창조하신 창조주라는 사실입니다. 이것이 우리 믿음의 대상입니다.

 

2. 창조의 목적은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에 있습니다.

성경에서 구체적인 '창조'나 '진화'에 대하여 침묵하는 것은 성경은 이것을 설명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 하나님과 인간과의 관계를 위한 책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창조나 진화를 통해 주된 관심사는 그러한 하나님에 대한 인간의 태도와 반응입니다. 오늘 본문의 다윗의 고백이 바로 창조의 하나님 앞에선 우리의 모습이 되어야 합니다.

 

3. 성경해석에는 '겸손함'이 필요합니다.

성경의 침묵에 인간은 겸손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 겸손함은 하나님이 열어주시고 깨닫게 하실 때까지 기다리는 인내를 포함합니다. 성경은 사람의 지식이 아니라 성령을 통한 계시의 말씀으로 하나님의 경륜에 과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인간의 지식이나 과학의 힘을 가지고 해석하려하면 안됩니다. 과학으로 증명할 수 없는 일들이 너무나 많기 때문입니다. 성경 앞에서 겸손히 하나님의 지혜와 때를 구하는 태도가 필요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주일예배 말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  (0) 2017.10.08
창조의 하나님  (0) 2017.10.01
소방관과 예수님  (0) 2017.09.24
세상의 빛이 되자  (0) 2017.09.17
Posted by 소망지기
이전버튼 1 이전버튼